[신종코로나] 경기도, 취약계층에 도시락 지원
[신종코로나] 경기도, 취약계층에 도시락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료급식소 운영 중단하자 결식 우려 어르신·노숙인 위한 대체식 마련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려로 무료급식소 운영이 중단되자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도시락(사진)을 지원한다.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려로 무료급식소 운영이 중단되자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도시락(사진)을 지원한다.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무료급식소 운영이 중단되자 취약계층에 대한 도시락 지원에 나섰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로식당을 운영하던 노인복지관이 대부분 지난 3일부터 휴관에 들어갔다. 

도내 노인복지관 등에서 총 166곳에 이르는 경로식당을 운영하며 형편이 어려운 어르신들에게 무료식사를 대접했는데, 신종 코로나 탓에 무료급식 대상 노인 2만여명이 끼니를 거를 처지에 놓인 것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와 시·군은 도시락을 준비했다. 준비한 도시락은 직접 받아가거나, 자원봉사자들이 배달해 어르신들이 집에서 먹도록 돕는다. 

노숙인들을 위한 무료급식도 지원하고 있다. 수원역 매산지구대 옆 정나눔터에선 민간단체 4곳이 노숙인 등 100여명을 위해 아침과 저녁마다 무료급식을 했는데, 수원시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와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경기도와 수원시가 함께 운영하는 노숙인 임시보호소(수원다시서기 꿈터)에서 하루 두 번 정나눔터를 찾아 김밥과 도시락을 제공 중이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경로식당 무료급식 중단에 따른 도시락 배달 또는 대체식사 지원은 취약계층 건강 보호와 감염병 차단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