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푸르지오, 'IF 디자인 어워드 2020'서 본상
대우건설 푸르지오, 'IF 디자인 어워드 2020'서 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르지오. (사진=대우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대우건설은 자사 아파트 브랜드인 '푸르지오'가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시작된 디자인 분야의 최고 권위의 상으로 독일의 레드닷,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평가받는다.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는 전 세계 56개국 7298개 출품작이 경쟁을 벌였으며, 제품과 커뮤니케이션, 패키지, 서비스디자인, 건축 및 인테리어, 프로페셔널 컨셉 등 총 7개 분야에서 시상이 이뤄졌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수상한 푸르지오는 BI(Brand Identity) 변화뿐만 아니라 아파트 외관, 조경, 커뮤니티 시설 등 상품 전반적인 혁신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았다.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해 3월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Natural Nobility(본연이 지니는 고귀함)'를 브랜드 철학으로 재정립한 바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푸르지오 브랜드는 지난해 국내 최고 권위의 굿 디자인 수상에 이어 세계 최고 권위의 IF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디자인 능력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브랜드 철학에 걸맞는 상품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