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드론 개발 업체 '아스트로엑스' 지분 30% 확보
대우건설, 드론 개발 업체 '아스트로엑스' 지분 30%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에서 드론관제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대우건설은 드론 제조·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인 아스트로엑스(AstroX)의 지분 30%를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아스트로엑스는 레이싱 드론 제조사로 전 세계 13개국 해외 판로를 확보하고 있다. 최근 1시간 30분 이상 중장거리용 VTOL(수직이착륙무인기) 드론을 개발했고, 2022년 호버바이크(비행오토바이)와 PAV(개인형비행체)의 시제품 출시를 위해 연구개발 중이다.

이번 투자는 대우건설의 신사업 창출 전략인 B.T.S(Build Together Startups) 프로그램의 1호 사업이다.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해 8월 신사업본부를 신설하면서 이 프로그램을 론칭했다.

대우건설은 아스트로엑스 투자를 통해 산업용·군사용 드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현재 현장에 시범 적용 중인 대우드론관제시스템(DW-CDS)을 접목한 상품을 통해 산업별 드론관제·제어·운영·분석 등 통합관리플랫폼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다양한 산업 분야와 연계를 통해 신규 비즈니스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라면서 "국내외 건설시장 환경을 극복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기업가치를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