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작년 美 생활가전 점유율 20.5%···4년 연속 1위 
삼성전자, 작년 美 생활가전 점유율 20.5%···4년 연속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분기 점유율 21.6%로 역대 최고치
삼성전자 모델이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인 'KBIS 2020'에서  프리미엄 세탁기·건조기와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으로 구성된  ‘커넥티드 리빙존’에서 차별화된 AI·IoT가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인 'KBIS 2020'에서 프리미엄 세탁기·건조기와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으로 구성된 '커넥티드 리빙존'에서 차별화된 AI·IoT가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전자는 지난해 세계 최대 가전 시장인 미국에서 역대 최고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고 5일 밝혔다.

시장조사 업체 트랙라인(Traqline)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9년 미국 생활가전 시장 브랜드별 점유율에서 20.5%를 차지해 4년 연속 1위를 수성했다. 4분기 점유율 역시 분기 최고치인 21.6%로 15분기 연속 1위를 기록했다.

트랙라인은 분기별로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레인지, 식기세척기 등 주요 가전을 합산해 브랜드별 금액기준 점유율을 집계한다.

삼성전자는 특히 건조기가 지난해 20.8%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3년 연속 1위, 4분기 점유율은 21.5%로 분기 기준으로도 1위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세탁기 역시 지난해 연간 점유율과 4분기 점유율 20.5%로 4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건조기와 같이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 드럼 세탁기는 연간 29%, 4분기 27.5%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 측은 "지난해 출시한 건조기·세탁기 신제품은 미국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한 새로운 색상, 대폭 단축된 세탁·건조 시간, 높은 에너지효율 등 디자인과 성능에서 모두 호평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냉장고는 연간 점유율 23.7%, 4분기 점유율 25.5%로 4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프리미엄 제품군인 프렌치도어 냉장고는 연간 점유율 32%, 4분기 점유율 34.9%로 11년 연속 1위를 지켰다.

이밖에 전자레인지는 지난해 점유율 14.5%로 2위를 차지했다. 상단에 쿡탑, 하단에 오븐을 탑재한 레인지도 17.5%로 2위를 차지했다.

최익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무는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신제품에 지속 반영하는 노력을 통해 미국 주요 가전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일 수 있었다"며 "올해도 미국에서 1위 가전 브랜드로서의 경쟁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