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 2개 포함 61개 수상
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 2개 포함 61개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와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 금상 수상
제품 부문 더 세로 금상 수상. (사진=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 2020' 제품 부문에서 삼성전자의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가 금상을 수상했다.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전자가 독일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20(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20)'에서 금상 2개를 포함해 총 61개의 상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주관으로 시작한 'iF 디자인 어워드 2020'은 IDEA,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어워드는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콘셉트 △서비스디자인 △인테리어 △건축 등 총 7개 부문에서 디자인, 혁신성, 기능성 등을 종합 평가한다.

삼성전자는 올해 제품 부문에서 총 34개, 콘셉트 부문에서 8개,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17개, 패키지 부문에서 2개의 상을 각각 받았다.

제품 부문 비스포크 금상 수상
'iF 디자인 어워드 2020' 제품 부문에서 삼성전자의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가 금상을 수상했다. (사진=삼성전자)

제품 부문에서는 는 사용자 취향에 따라 원하는 색상과 재질, 유형까지 구성할 수 있는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와 모바일 콘텐츠 감상에 최적화한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가 금상을 차지했다. 이와 함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와 디지털 베젤로 더 큰 화면을 제공하는 '갤럭시 워치 액티브2'를 비롯해 '삼성 스페이스 모니터' '에어드레서' '삼성 인덕션 더 플레이트' 등이 수상했다.

콘셉트 부문 수상작은 웨어러블 로봇 '젬스(GEMS)'와 스마트폰에 있는 사물 인식(Vision Recognition) 기술로 기기 간 연결을 도와주는 '디바이스 싱크(Device Sync)' 등 8개 디자인이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는 커버와 메인 디스플레이 사이 끊김없는 사용성을 제공하는 '폴더블 UX(User Experience)', 라이팅(Lighting) 색상과 움직임을 이용해 사용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전달하는 '에어컨 UX' 등 17개 디자인이 상을 받았다.

패키지 부문 갤럭시 폴드 패키지
'iF 디자인 어워드 2020' 패키지 부문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패키지 디자인 등이 수상했다. (사진=삼성전자)

패키지 부문에서는 갤럭시 로고를 새롭게 표현해 폴더블 제품의 특징을 상징적으로 드러낸 '갤럭시 폴드 패키지'와 친환경 펄프몰드를 활용한 친환경 패키지 '갤럭시 노트10∙10+ 패키지' 등 2개 디자인이 수상했다.

이돈태 삼성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그 동안 시대를 반영한 생각, 미래를 그리는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해왔다"며 "앞으로도 혁신 기술과 삼성전자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고객이 원하는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모든 수상작은 iF 디자인 어워드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에 공개된다. 또 독일 베를린 디자인 위크 기간 중 개최되는 iF 디자인 전시(5월 2일~10일)에서도 수상작들을 만나볼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