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AHR엑스포' 참가 혁신 공조 솔루션 선봬
삼성전자, 美 'AHR엑스포' 참가 혁신 공조 솔루션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벽걸이형 무풍에어컨 등 실내기 라인업 확대
삼성전자 모델이 벽걸이형, 1way/4way 카세트형 등 무풍에어컨 풀 라인업을 중심으로 다양한 공조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벽걸이형, 1way/4way 카세트형 등 무풍에어컨 풀 라인업을 중심으로 다양한 공조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는 3일부터(현지시간) 사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는 'AHR엑스포'에 참가해 혁신 공조 솔루션을 선보였다.

'AHR엑스포(The International Air-Conditioning, Heating, Refrigerating Exposition)'은 미국 난방냉동공조학회(ASHRAE; American Society of Heating, Refrigerating and Air-Conditioning Engineers)가 주최하는 행사다. 90년 전통의 북미 최대 규모 공조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부스를 약 100평 규모로 마련해 벽걸이형, 1Way·4Way 카세트형(천장형 실내기) 등 무풍에어컨 모든 제품군(풀 라인업)을 비롯한 다양한 가정용·상업용 공조 솔루션을 전시했다.

무풍에어컨은 찬바람이 몸에 직접 닿는 것을 꺼리는 소비자들을 위해 직바람없이도 쾌적한 냉방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삼성전자의 주력 제품이다. 지난 2016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삼성전자는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북미 에어컨 시장 공략을 위해 신규 벽걸이형 무풍에어컨과 콘솔형 에어컨 등 실내기 라인업을 새롭게 선보였다.

벽걸이형 무풍에어컨은 기존 대비 팬의 크기가 약 15% 확대돼 냉방 성능이 한층 강력해졌고, 무풍 패널이 11% 넓어진 ‘와이드 무풍 냉방’이 적용돼 직바람 없이도 더욱 균일하고 쾌적한 냉기를 경험할 수 있다. 또 31% 넓어진 블레이드가 최대 15m까지 바람을 보내줘 넓은 공간도 빠르게 냉방 할 수 있다.

콘솔형 에어컨은 실내기 폭이 199mm로 슬림해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바람을 상·하단 2방향으로 내보내는 방식으로 냉·난방 효과를 극대화했고, 따뜻한 바람이 하단으로 흘러나오게 해 바닥 부분까지 빠르고 균일하게 난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자동 승강 기능을 적용한 4Way·360 천장형 실내기의 편리한 필터 관리 기술, 패밀리허브 냉장고나 TV를 통해 에어컨과 공기청정기를 편리하게 제어할 수 있는 홈 사물인터넷(IoT)기술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체험공간도 마련했다.

이기호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이번 전시회에서 공개한 벽걸이형 무풍에어컨 신제품, 콘솔형 에어컨 등 확대된 라인업을 바탕으로 소비자 선택 폭을 넓히며 북미 공조 시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