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설 연휴 비상대응체계 가동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설 연휴 비상대응체계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데이터센터 IT 서비스 통제센터​
​네이버 데이터센터 IT 서비스 통제센터​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하 NBP)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설 명절 연휴에도 안정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비상 대응 체계 정비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NBP는 클라우드 서비스 관련 사전 점검을 마치고 대응 부서들의 비상 연락망을 최신화 하는 등 연휴 중 발생할 수 있는 이슈를 미리 예측하고, 문제 발생 시 해결까지의 리드 타임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사항들을 재점검했다. 

또 연휴 중 클라우드 상에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평일과 동일한 수준의 장애 대응 체계를 작동해 고객 불편사항을 신속하게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설 연휴 대응을 위해 채비를 마친 인력은 300여명이며,​ 장애 관제팀과 시스템 엔지니어, 보안 담당자 등이 이용자들의 불편 사항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가상화 환경에서 생길 수 있는 문제를 넘어 데이터센터에서 물리적으로 처리해야 할 장애가 발생해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데이터센터 관련 부서 인력들의 현장 출동 가능 시간도 확인했다. 

홍현기 NBP 클라우드시스템총괄 리더는 "고객이 클라우드를 사용하면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이를 얼마나 빨리 파악하고 해결해줄 수 있는지가 곧 클라우드 기업의 핵심 경쟁력"이라며 "그런 점에서 NBP의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국내를 넘어 해외 클라우드 기업과 견줘도 손색 없는 신속한 장애 대응 프로세스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

NBP의 설 연휴 비상 대응 체계는 설 연휴 전날인 23일 오후부터 27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며,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관련 장애 접수는 온라인과 유선 모두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