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P-한컴그룹, 클라우드·스마트시티 등 신사업 추진 '맞손'
NBP-한컴그룹, 클라우드·스마트시티 등 신사업 추진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컴그룹 신사업 분야 솔루션·서비스와 NBP의 클라우드 사업 연계 
5일 서울시 강남구 N클라우드 스페이스에서 열린 한컴그룹 솔루션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업무 협약식에서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사진 왼쪽)과 박원기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5일 서울시 강남구 N클라우드 스페이스에서 열린 한컴그룹 솔루션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업무 협약식에서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사진 왼쪽)과 박원기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하 NBP)은 한글과컴퓨터그룹(이하 한컴그룹)과 손잡고 클라우드를 비롯해 스마트시티 등 미래 신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한다고 6일 밝혔다.

NBP와 한컴그룹은 5일 서울시 강남N타워에 위치한 N클라우드 스페이스(Ncloud Space)에서 NBP 박원기 대표와 한컴그룹 회장 김상철 회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양사 간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 협력 및 교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컴그룹은 자사의 사물인터넷(IoT), 모빌리티 관련 솔루션들과 NBP의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결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컴그룹의 공유주차 플랫폼인 '말랑말랑 파킹프렌즈'에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서비스형인프라(IaaS) 상품들과 네이버 지도 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서비스인 '맵스(Maps)'를 접목한 고도화 작업을 추진한다.

또 한컴그룹은 서울 스마트시티 모델 해외 수출을 위해 구성한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Seoul Appia Consortium)' 의장사로서 NBP와 함께 국내외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한컴그룹은 자사의 IoT 디바이스 관리 플랫폼 'NeoIDM(네오아이디엠)'에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결합해 국내외 도시의 요구사항에 맞춘 차세대 스마트시티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양사는 사업협력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적정 사업영역 발굴 및 조사를 수행하고, 정기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박원기 NBP 대표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민간, 공공, 금융 등 다양한 사업영역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MOU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기회"라며 "한국의 두 기업이 서로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까지 신사업 진출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클라우드는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이 융합된 모든 산업 영역에서 근간이 되는 핵심 플랫폼"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세계적인 수준의 서비스와 클라우드 인프라를 직접 운영해온 NBP의 경험과 노하우를 더해 미래 신사업을 선도할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