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240세대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240세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서울시는 16일 '2020년 제1차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를 열고 관악구 신림동 1644-3번지 역세권 청년주택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을 통해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 부지 1499.8㎡에 역세권 청년주택 총 240세대를 공급한다. 향후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이 고시되면 해당 사업지에서 청년주택 사업이 가능하게 된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 19∼39세 무주택 청년과 신혼부부 등에게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하는 임대주택이다.

서울시는 "다양한 청년 커뮤니티 시설도 같이 계획되고 있다"며 "앞으로 해당 구청에서 건축허가 관련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