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위례 등 5곳에 청년·신혼부부 공공주택 2천호 공급
용산·위례 등 5곳에 청년·신혼부부 공공주택 2천호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대상지 현황.(자료=기획재정부)
사업대상지 현황.(자료=기획재정부)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서울 용산유수지, 영등포구 서울지방병무청, 관악구 남태령군관사, 동작구 수방사 군시설, 성남 위례군부지 등 5곳에 청년임대주택·신혼희망타운 등 공공주택 약 2000호가 2023~2024년까지 공급된다.

기획재정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기재부 2차관 주재로 '2020년도 제1차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공공 청·관사 복합개발 대상지 선정안' 등 4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개발 대상지 5곳에는 총 사업비 약 1조1000억원이 투입돼 공공 청·관사와 행복주택·신혼희망타운 복합 개발이 추진된다. 이를 통해 청년·신혼부부·고령층 등 대상 행복주택 742호, 신혼희망타운 1241호 등 총 1983호 규모의 공공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 용산구 한강로3가에 있는 용산유수지에는 사업비 3953억원을 들여 공공청사, 판매시설, 신산업체험시설, 행복주택(60호), 오피스텔(445호), 신혼희망타운(120호) 등을 조성한다. 영등포구 신길동 서울지방병무청에는 1357억원을 들여 병무청사, 행복주택(500호), 공원 등을 조성한다.

관악구 남현동 남태령군관사(한울아파트)에는 1944억원을 들여 군관사, 신혼희망타운(300호), 행복주택(100호)을 짓는다. 동작구 본동 수방사 군시설은 979억원을 들여 군관사, 신혼희망타운(162호), 행복주택(82호) 등으로 탈바꿈한다. 성남시 창곡동 위례군부지는 3232억원을 들여 군 관사, 희망타운(659호) 등을 조성한다.

LH공사는 올해 안에 5개 개발대상지에 대해 사업지별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해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사업에 착수, 2023~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완공할 계획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번 국유지 복합개발 사업을 통해 수도권 지역 역세권 소형 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해 1인 가구 증가에 대응할 것"이라며 "2조3000억원의 직·간접적 생산유발 효과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