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이란 사태 관련 천연가스 수급 위기대응 돌입
가스공사, 이란 사태 관련 천연가스 수급 위기대응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 사업장 대상 위기경보 발령·비상대책반 운영
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 (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 (사진=한국가스공사)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가스공사는 최근 미국·이란 간 관계 악화에 따른 중동 정세 불안으로 이라크 등 중동 사업장에 대한 비상 대응 체제 구축 등 전방위적인 조치를 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지난 8일 자체 위기평가회의를 열고 중동지역 사업장을 대상으로 해외 시큐리티(Security) 분야 위기경보를 발령(이라크 '경계', 오만·카타르 '관심')하고 본사 상황실을 가동했다.

또 이날 오전부터 채희봉 사장 주제로 이란 사태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사장을 반장으로 수급 등 5개 분야 12개 부서로 구성한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신속 대응체계를 확립했다.

채 사장은 "중동지역은 국내로 도입하는 천연가스 비중의 약 40%를 차지하는 주요 공급원인 만큼 그동안 정세 변화를 예의주시하며 비상상황에 대비해 왔다"며 "앞으로도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업계와 협조체제를 강화해 천연가스 수급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