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NG, 4.3조원 규모 알제리 정유 플랜트 공동수주
삼성ENG, 4.3조원 규모 알제리 정유 플랜트 공동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뒷줄 맨우측), 카멜 에딘 치키 소나트랙 사장(뒷줄 좌측에서 세번째)이 참석한 가운데 강문규 삼성엔지니어링 프로포잘 담당(앞줄 좌측)이 정유 프로젝트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알제리에서 4조원이 넘는 대형 정유 플랜트를 공동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스페인의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TR)와 공동으로 알제리 최대 국영석유회사 소나트랙이 발주한 약 4조3000억원 규모의 하시 메사우드 정유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총 계약금액 중 삼성엔지니어링의 계약분은 약 1조9000억원이다.

알제리 수도 알제에서 남동쪽으로 600㎞ 떨어진 하시 메사우드 지역에 조성되는 이번 플랜트는 하루 약 11만 배럴의 원유를 정제 처리하는 설비다. 삼성엔지니어링은 EPC(설계·구매·시공) 모든 과정을 일괄턴키 방식으로 52개월간 수행할 예정이다.

알제리 수도 알제에 위치한 소나트랙 본사에서 진행된 계약식에는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카멜 에딘 치키 소나트랙 사장, 후안 야도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 사장 등 각 사의 최고 경영진이 참석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상품, 지역에 대한 확실한 경험과 기술력을 보유한 만큼 프로젝트의 안정적인 수행과 수익성 확보가 예상된다"며 "발주처와의 롱텀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 앞으로 연계 수주를 계속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