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중동 긴장 고조에 강보합···WTI, 0.4% ↑ 
국제유가, 중동 긴장 고조에 강보합···WTI, 0.4%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미국과 이란의 갈등으로 중동지역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국제유가는 강보합세를 보였다.

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4%(0.22달러) 상승한 63.2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 30분 기준 0.06%(0.04달러) 상승한 68.6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CNBC 등에 따르면 원유시장은 이란의 대응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 3일 미국이 이란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을 공습으로 살해하자 이란은 보복을 선언한 바 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란의 보복공격 시 52곳에 반격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