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한국협동조합협의회장에 선임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한국협동조합협의회장에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농협, 수협, 신협 등 구성된 협의체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박차훈 한국협동조합협의회 신임회장(새마을금고중앙회, 사진 왼쪽)과 김윤식 전임회장(신협중앙회장)이 악수하고 있다.(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국내 국제협동조합연맹(ICA) 회원기관을 대표하는 자리인 한국협동조합협의회 회장에 선임됐다고 13일 밝혔다.

한국협동조합협의회는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 수협중앙회(회장 임준택),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이석형), 아이쿱생협사업연합회(회장 박인자)로 구성된 개별협동조합 간 협의체이다.

박 중앙회장은 "임기 동안 한국협동조합협의회가 한국의 대표적 협동조합을 대표하는 협동조합협의체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여 협동조합의 가치를 확산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 2009년 7월 출범한 한국협동조합협의회는 국내 협동조합의 발전을 도모하고 협동조합 기관과의 연대, 협동조합 진흥정책을 위한 공동 대응, 협동조합 이미지 개선과 ICA 회의 등 국제대회 공동개최 및 참가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박차훈 중앙회장은 1957년생(만62세)으로, 회장 기관의 선임은 한국협동조합협의회 회원 기관의 호선으로 이뤄지며 임기는 1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