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우간다에 표준화된 업무장표 서식 보급
새마을금고, 우간다에 표준화된 업무장표 서식 보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간다 협동조합국 중심 실무위원회 구성해 업무서식 마련
짤람바새마을금고 루베가 제럴드 이사장(오른쪽)과 무사시지 에스더 회계원이 회원에게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사진=새마을금고)
짤람바새마을금고 루베가 제럴드 이사장(오른쪽)과 무사시지 에스더 회계원이 회원에게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사진=새마을금고)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행정안전부와 함께 우간다 농업지도자연수원에서 '표준화 장표서식 작성 및 금융역량강화를 위한 우간다 새마을금고 현지연수'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연수에는 우간다에서 설립·운영 중인 11개 새마을금고 회계담당자를 포함한 현지 새마을금고 임직원 총 50명이 연수에 참여한다.

우간다에 설립된 새마을금고는 현재 각기 상이한 업무 장표 서식을 사용하고 있다. 이에 중앙회는 업무 표준화가 시급하다는 판단하에 우간다 협동조합국 조셉 윌리엄 키탄드웨 국장을 중심으로 새마을금고 실무위원회를 구성하고 각종 업무서식을 제정·마련했다.

이번 현지연수는 표준화된 새마을금고 업무장표의 작성방법 교육이 핵심으로, 정확한 업무서식 작성을 통해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금융정보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한국의 새마을금고 모델은 우간다 농촌지역에서 공식적인 금융서비스에 접근하지 못하는 마을주민들의 금융소외문제를 해결하는 금융포용 분야의 새로운 해결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11월에는 우간다 정부로부터 새마을금고가 독립적 협동조합 모델로 인정받기도 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과거 한국처럼 우간다도 새마을금고를 통해 어려움을 희망으로 바꿔내 풍요롭고 넉넉한 지역공동체를 만들길 바란다"며 "우간다 새마을금고에 대한 많은 관심과 응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