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결제 후 잔금으로 해외주식거래 개시
신한카드, 결제 후 잔금으로 해외주식거래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존·애플·스타벅스 등 해외 주식 투자 가능
(사진=신한카드)
(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신한카드가 신한금융투자와 함께 '해외주식 소액투자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해외주식 소액투자 서비스는 카드를 쓸 때마다 생기는 자투리 금액 또는 고객이 지정한 일정 금액을 카드 사용과 연계해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서비스로 지난 7월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

특히 아마존, 애플, 스타벅스 등 해외 유명 주식을 0.01주 단위로 매매할 수 있는 신한금투 해외주식 소수점 매매서비스를 활용해 고가의 주식도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서비스는 '자투리 투자 방식'과 '정액 투자 방식' 두 가지다. 자투리 투자 방식은 카드 사용 후 남은 자투리 금액이 자동으로 투자 되는 방식으로 결제액의 1000원 미만 금액의 자투리를 투자하는 방식과 1만원 미만 금액의 자투리를 투자하는 방식이다. 정액 투자 방식은 고객이 미리 설정한 금액을 결제 건당 인출해 투자하는 방식이다. 결제 건당 최소 100원부터 100원 단위로 최대 2만원까지 고객이 설정할 수 있다.

한편, 신한카드는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추진하고 있는 혁신금융 선도 전략의 일환으로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된 '소액투자 서비스' 외에 '개인사업자 CB사업', 그리고 '페이스페이 서비스' 등도 추진 중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해외주식 소액투자 서비스를 통해 카드 지출과 연동해 자동으로 투자하는 편리한 투자습관으로 미래를 준비함과 동시에 돈 버는 소비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