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2019 아름인 착한 마켓'
신한카드, '2019 아름인 착한 마켓'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카드)
(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카드가 오는 21일 농촌 마을과 소셜 벤처 기업, 미혼 양육가정의 경제적 자립 지원을 위해 '2019 아름인 착한 마켓'을 연다고 20일 밝혔다. 

행사는 서울 중구 신한카드 을지로 본사에서 진행된다. 삼배리마을 주민이 재배한 농·특산물과 함께 소셜 벤처 기업이 제작한 천연비누·수제 가방·손수건, 미혼 양육모가 직접 만든 디퓨저·곤약젤리·쿠키·섬유향수 등 다양한 제품이 판매될 예정이다. 

수익금의 일부는 대한사회복지회의 '꿈꾸는공방'을 통해 미혼 양육가정의 자립지원에 사용될 계획이다. '파우 스튜디오', '엘레멘트', '루디아의 배틀' 등 환경·사회문제 해결에 힘쓰고 있는 소셜 벤처 기업들과 함께해 소비의 가치를 되새기는 이벤트도 마련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착한 소비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