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2019 신한 해커톤' 대회 시상
신한금융, '2019 신한 해커톤' 대회 시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그룹은 '2019 신한 해커톤'을 성황리에 마치고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우혁 신한금융 부사장(사진 가운데)과 대상 수상 기업인 캣타워(cattower)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진행한 '2019 신한 해커톤(Hackathon)'을 성황리에 마치고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해커톤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팀을 이루어 마라톤처럼 일정한 시간과 장소에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행사다. 

이번 대회는 서류심사 1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28개팀이 '학생부문', '일반부문' 및 '임직원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혁신적인 핀테크 서비스 발굴'이라는 주제로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이 보유한 130여개 애플리케이션 인터페이스(API)를 활용한 실용적이고 참신한 서비스들을 선보였다. API는 특정 프로그램의 일부 기능이나 소프트웨어(SW)를 다른 SW에서 활용하게 해주는 인터페이스다. 

상금 1000만원이 주어지는 영예의 대상은 '음성인식 기반 금융정보 간편 조회 및 이체 서비스'를 개발한 캣타워(cattower)팀이 차지했다. 이 서비스는 삼성 빅스비 음성인식기능을 이용해 신한금융그룹(은행·카드·금투·생명)의 금융 정보를 조회하고 이체할 수 있도록 했다. 

'학생부문'에서는 △(최우수상)수제쿠키팀 △(우수상)do-while(두화일)팀, 원츄머니팀, △(장려상)고래팀, re:Active(리액티브)팀, Sol:o(솔로)팀이 수상하였으며, '일반부문'에서는 △(최우수상)연대:연체하지말고대납하세요팀 △(우수상)창도결제팀, KISMI(키스미)팀, △(장려상)두부김치팀, 쁘링팀, Wallet Share(월릿셰어)팀이 수상했다. 

또한 이번 행사에서는 평소 임직원들이 가지고 있던 아이디어를 실제 구현해 볼 수 있도록 '임직원 부문'을 별도로 운영해 △(최우수상)오디세이팀 △(우수상)보글보글스튜디오팀, △(장려상)병스타팀, 씀씀이의 보너스팀이 수상하였다.

총 상금 4000만원 규모로 진행된 이번 대회는 17개 팀이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학생부문'과 '일반부문' 입상팀 전원에게는 신한은행을 비롯한 주요 계열사 '대졸 신입 공채', 신한은행의 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두드림 스페이스' 및 국내 대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 퓨처스랩' 지원 시 서류심사 면제의 특전이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