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등 의혹 호반건설 조사 착수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등 의혹 호반건설 조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 CI.(자료=공정위)
공정거래위원회 CI.(자료=공정위)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아파트 용지 독과점, 사주 일가 일감 몰아주기 등의 의혹을 받는 호반건설에 대해 정식으로 조사에 들어갔다.

24일 공정위와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최근 호반건설을 대상으로 불공정 경쟁, 부당 내부거래 혐의 등을 확인하기 위한 서면조사 및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국토위 소속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감 당시 호반 및 중견건설사 5곳이 LH 땅을 과하게 독점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호반건설은 LH가 추첨으로 공급하는 아파트용지를 독과점하고 받은 택지는 사주 자녀들에게 몰아준 '부당 내부거래'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의원이 공개한 LH 자료에 따르면 2008∼2018년 분양된 473개 공동주택 용지 가운데 30%가 호반건설·중흥건설·우미건설·반도건설·제일풍경채에 돌아갔다.

5개 건설사가 이 기간에 받은 공동주택 용지 총 가격은 10조5666억원이며, 이후 해당 용지에서의 분양사업을 통해 이들은 6조2813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송 의원은 이들 업체가 페이퍼컴퍼니 여러곳을 만들어 추첨에 참여시키는 방법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호반건설의 경우 이 기간 LH가 분양한 공동주택 용지 473개 가운데 44개(9.3%)를 낙찰받았다. 낙찰 용지의 총면적은 1.86㎢다. 또한 내부거래로 사주의 장남과 차남에 택지를 몰아줘 두 아들이 각 7912억원, 4766억원의 분양 수익을 올렸다는 게 송 의원의 설명이다.

송 의원 분석에 따르면 호반건설그룹은 27개의 전매 필지 가운데 19개(70.4%)를 계열사에 팔았는데, 이 중 17개가 세 자녀가 대주주인 계열사들에 팔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