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엇갈린 무역협상 소식에 소폭 상승···다우 0.11%↑
뉴욕증시, 엇갈린 무역협상 소식에 소폭 상승···다우 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관련 소식이 엇갈린 가운데 소폭 올랐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1.33포인트(0.11%) 상승한 28,036.2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57포인트(0.05%) 오른 3,122.0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11포인트(0.11%) 상승한 8,549.9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미·중 무역협상 전개 상황과 홍콩 정세 등에 주목했다.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 상반되는 소식이 나와, 주가지수가 명확한 방향성을 보이지 못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존 관세 철회 방침을 부인한 이후 중국 정부가 무역합의에 대해 비관적인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CNBC는 중국의 현재 전략은 미국과 대화는 하되 트럼프 대통령 탄핵 추이와 내년 대선을 고려해 기다리면서 국내 경기 부양책을 우선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콩 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전문가들을 인용해 미국산 농산물 수입규모와 지식재산권 문제 등을 둘러싼 양국 대립이 여전하다고 전했다.

무역협상과 관련해 긍정적인 소식도 전해졌다. 중국 신화통신은 류허 중국 부총리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지난 16일 통화를 했으며, 양측이 1단계 합의를 둘러싸고 "각자의 핵심 관심사에 대해 건설적인 논의를 했다"고 보도했다.

또 미국 상무부는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를 90일간 더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중국 중앙은행 인민은행이 경기 부양책을 들고 나선 것도 증시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인민은행은 역환매조건부채권(RP) 금리를 2.55%에서 2.50%로 낮췄다. 2015년 10월 이후 약 4년 만에 처음으로 역RP 금리를 내렸다.

반면 홍콩 시위 관련 긴장이 고조된 점은 불안 요인이다. 홍콩 경찰은 이날 홍콩 이공대에 진입해 시위대와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며 진압 작전을 단행했다. 이에 앞서 중국 인민해방군이 홍콩에 투입돼 시위대가 설치한 장애물 등을 청소하는 등 긴장이 팽팽한 상황이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백악관에서회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백악관에서 파월과 매우 화기애애하고 좋은 만남을 마쳤다"면서 "기준 금리와 마이너스 금리, 낮은 인플레이션, 통화 완화, 달러화 강세와그로 인한 제조업 파급 영향, 중국·유럽연합(EU) 등과의 무역까지 모든 것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반면 연준은 "파월 의장이 지난주 의회에서 언급한 것과 부합하는 발언을 했다"면서 "파월 의장은 향후 입수되는 경제 정보에 철저하게 의존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을 제외하면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부진했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웰스파고에 따르면 11월 주택시장지수는 70으로, 전월 71에서 하락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조사한 전문가 전망치 71에 못 미쳤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25% 올랐다. 에너지는 1.33%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협상 불확실성 등에도 증시가 강한 지지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금리 동결 가능성을 99.3%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40% 상승한 12.46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