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수출입銀, 금융 코디네이터이자 리더돼야"
방문규 "수출입銀, 금융 코디네이터이자 리더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규 신임 수출입은행장 (사진=한국수출입은행)
방문규 신임 수출입은행장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방문규 신임 수출입은행장이 "변화하는 수출환경에 맞춰 수은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취임사를 밝혔다.

방 신임행장은 1일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대강당에서 21대 수출입은행장 취임식을 진행했다.

그는 "수은은 단순 금융제공자를 넘어서 가장 앞단에서 사업을 개발하고 금융을 주선하는 코디네이터이자 금융리더가 돼야 한다"며 "그동안 구축한 수은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국가별, 산업별 맞춤형 전략에 따라 우리기업의 글로벌 시장진출을 지원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혁신성장 기업들이 기술력과 상품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해외진출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혁신성장 산업 부문의 육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수은이 보유하고 있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경협증진자금 등 대외거래를 지원할 수 있는 금융수단을 활용해 신남방정책 등 정부정책을 뒷받침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조직 혁신에 대한 부분도 언급했다.

방 행장은 "기계적인 근면성으로 평가받던 시대는 지났다"며 "업무프로세스, 일하는 방식, 조직 구성, 여신 제도 등 당연하다고 생각되던 것들도 문제 없는지 살피고 필요하다면 바꾸는 것도 두려워하지 말자"고 말했다.

이어 "전문성에 근거한 창의적이고 자율적인 판단이 우선되는 소신껏 일하는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창을 베고 누운 채로 아침을 맞는다'는 '침과대단(枕戈待旦)'의 각오로 수출입은행 역할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