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무역협상·美 정국 불확실성에 하락···다우, 0.3%↓
뉴욕증시, 무역협상·美 정국 불확실성에 하락···다우, 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하루 만에 반락했다. 미국 정국 불안이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과 무역협상 관련 소식도 엇갈리면서 지수가 방향을 잡지 못했다.

26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9.59p(0.30%) 하락한 2만6891.1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25p(0.24%) 내린 2977.62에, 나스닥 지수는 46.72p(0.58%) 하락한 8030.66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정국, 주요 경제지표 등을 주시했다.

무역협상 관련 소식이 엇갈리면서 주가지수도 등락을 거듭하는 변동성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일 시장 예상보다 일찍 중국과 무역협상이 타결될 수 있다고 말해 양국 협상에 대한 기대가 다시 커졌다.

다음 달 예정된 양국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중국이 미국산 대두와 돼지고기 수입을큰 폭 늘릴 것이라는 소식도 나왔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미국 대두와 돼지고기를 상당폭 구매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중국과 미국의 농산물 협력 공간은 아주 크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 당국이 화웨이가 미국 기업으로부터 부품 등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한 임시 유예 조치를 연장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불안감이 부상했다. 미 당국은 지난 5월 화웨이 제제를 일시적으로 유예했고, 지난 8월에는 이를 90일 추가 연장했다.

장 후반에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미국이 관세 유예 등으로 선의를 보인 만큼 중국도 미국산 농산물을 더 살 것이라고 말해 다시 낙관론이 부상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중국이 미국산 대두 구매를 늘리는 등의 행보에 나선 것은 무역 협상이 진전되고 있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 정국은 투자 심리에 부담을 주는 요인이다.

상원을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만큼 트럼프가 실제 탄핵되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이 여전히 지배적이다. 하지만 정치 혼란이 가중할 경우 중국과 무역 협상이나 미·멕·캐 무역 협정(USMCA) 의회 승인, 예산안 등 경제 정책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적지 않다.

이날은 미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과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전화 통화 문제를 제기한 내부 고발 문서를 공개했다.

민감한 정보는 삭제된 채 공개된 이 문서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권한을 이용해 2020년 대선에 앞서 외국 정부 개입을 요청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조사를 '사기'라고 맹비난하면서, 자신이 탄핵될 경우 주가가 폭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업종별로는 법무부가 소셜미디어 기업 반독점 위반을 조사를 시작할 것이란 보도로페이스북 주가가 1.5% 내렸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트럼프 탄핵 가능성이 낮지만, 정치 불안은 투자심리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달 25bp 기준 금리 인하 가능성을 47.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69% 상승한 16.07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