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獨 엇갈린 경제 지표에 혼조···다우 0.06%↑
뉴욕증시, 美·獨 엇갈린 경제 지표에 혼조···다우 0.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독일의 경제지표가 엇갈리면서 혼조세로 장을 마감했다.

2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92p(0.06%) 오른 2만6949.9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29p(0.01%) 하락한 2991.78에, 나스닥 지수는 5.21p(0.06%) 내린 8112.46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과 주요국 경제지표 등을 주시했다. 유로존 최대 경제국 독일 경제 지표가 부진했던 점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를 자극했다.

독일의 9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41.4로, 전달 확정치인 43.5와 전문가 전망치 44.0을 밑돌았다. 123개월 만의 최저치다.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포괄하는 합성 PMI 예비치는 49.1로, 경기 확장과 위축의 기준선인 50 아래로 떨어졌다. 합성 PMI는 최근 83개월 이내 최저로 추락했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9월 제조업 PMI 예비치도 45.6으로, 83개월 내 최저로 추락했다.

주요 지수는 유로존 지표 부진으로 글로벌 경기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져 출발했지만, 미국 지표가 개선되면서 낙폭을 줄였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9월 미 제조업 PMI 예비치는(계절 조정치) 51.0으로, 전월 확정치 50.3에서 상승했다. 지난 4월 예비치 이후 가장 높았다. 서비스업 PMI예비치(계절조정치)도 전월 50.7에서 50.9로 높아졌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관련 불확실성도 커졌다.

미국과 중국 실무진급 협상단은 지난주 회담을 마쳤다. 양측은 회담이 건설적이었다는 제한적인 언급만 내놨다. 당초 중국 협상단이 미국 농가를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이를 전격적으로 취소하면서 불안감이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농산물 수입 확대만으로는 무역 합의를 하기에 부족하며, 부분적인 합의보다는 완전한 합의를 원한다는 발언을 내놓은 이후 농가 방문 취소 소식이 나오면서 양측 협상이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졌다.

다만 중국 협상단의 농가 방문 취소는 미국 측 요청에 따른 것이란 보도도 나오는 등 내막은 다소 불명확한 상황이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23% 오르며 선전했다. 반면 커뮤니케이션은 0.4% 하락했고, 산업주도 0.17% 내렸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전쟁에 따른 글로벌 경기 둔화에 우려를 표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달 25bp 기준금리인하 가능성을 55.6%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68% 하락한 14.91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