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美 對中 관세 부과, 韓성장률 0.5%p 하락 요인"
피치 "美 對中 관세 부과, 韓성장률 0.5%p 하락 요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경제 침체·디플레이션 수준은 아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 (사진=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최근 미국의 대 중국 관세 부과 조치에 정책 대응이 없으면 한국의 경제 성장률이 0.5%p 하락할 수 있다고 24일 전망했다.

피치의 아시아태평양 국가 신용등급담당 제러미 죽 애널리스트는 24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피치 온 코리아 2019' 세미나 미디어 브리핑에서 "한국은 전 세계적으로 미중 무역분쟁 심화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국가 중 하나"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죽 애널리스트는 "피치 분석 결과 미국이 가장 최근에 중국 수입품에 부과한 관세는 이에 대한 한국 정부의 정책 대응이 부재하다고 가정할 때 국내총생산(GDP) 기준 한국의 성장률을 0.5%p 정도 하락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달 1일 미국은 추과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3000억달러(약 358조원) 어치 중국산 수입품 중 1120억달러 어치 품목에 대해 15% 관세 부과에 들어갔다. 미국은 이미 2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서는 25%의 관세를 물려왔다.

다만 그는 "한국 정부는 이미 내년까지 상당한 수준으로 재정을 촉진할 여러 정책을 발표한 바 있어 무역 긴장 고조로 한국 경제가 느낄 수 있는 부담을 상당 부분 상쇄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피치는 무역분쟁에 따른 부담 등을 반영해 지난 6월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연초 제시한 2.5%에서 2.0%로 내렸다. 이어 지난 8월에는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2.6%에서 2.3%로 하향 조정했다.

이러한 성장률 전망치에 관해 죽 애널리스트는 "과거 평균 대비 낮은 수준이지만 침체 수준은 아니다"라며 "한국 경제에 대한 기본 시나리오로 침체를 전망하지는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서는 "지난달 한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실상 마이너스였지만 이는 일시적 현상으로 보이며 디플레이션 신호로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올해 평균 인플레이션 수준을 0.6%로 전망하며 이 정도 수준이면 디플레이션에 돌입했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피치는 지난 7월 기준금리를 연 1.50%로 25bp(1bp=0.01%) 인하한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를 25bp 추가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죽 애널리스트는 "최근 미국 금리 인하 등 글로벌 금융환경에서 한은이 자본 흐름과 환율에 불필요한 영향을 가하지 않으면서 더 완화적인 정책 기조를 도입할 수 있는 여지가 생겼다"며 "다만 높은 가계 부채 수준은 제약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