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韓기업 신용등급, 1년간 부정적 조정 많을 것"
무디스 "韓기업 신용등급, 1년간 부정적 조정 많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앞으로 12개월간 한국 기업의 신용등급에 대한 부정적 조정이 긍정적 조정보다 많을 것이라고 10일 전망했다.

무디스는 올해 상반기 27곳의 비금융 업종 한국 기업을 검토한 결과 19곳이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무디스에 따르면 신용등급을 부여하는 27개 한국 비금융 기업의 올해 상반기 영업실적이 대부분 신용도에 부정적으로, 19개사가 신용도에 부정적이며 5개사는 긍정적, 3개사는 중립적으로 나타났다. 

또 무디스는 "신용등급 부여 대상인 24개 한국 비금융 민간기업 중 13개사는 등급 전망이 '부정적'이거나 하향조정 검토 중이며 전망이 '긍정적'인 기업은 없다"고 전했다.

이어 "무역갈등과 글로벌 성장 둔화로 인한 업황 약화, 일부 기업의 대규모 투자 계획 등을 고려하면 향후 12개월간 한국 기업 신용도는 추가로 약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