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韓 성장률 2.1%로 '또 낮췄다'···일본은 1%로 상향
OECD, 韓 성장률 2.1%로 '또 낮췄다'···일본은 1%로 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2.1% '금융위기 후 최저'...G2 분쟁·中 성장 둔화 등 영향
G20, 3.4%에서 3.1%로 0.3%P 낮춰...'고용 양호' 日 0.7→1%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을 기존 전망치보다 0.3%포인트나 낮춘 2.1%로 전망했다. 지난해 11월 2.8%에서 10개월 만에 0.7%P나 내린 것이다.

OECD가 19일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에 따르면 올해와 내년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각각 2.1%·2.3%로 전망됐다. 지난 5월(각각 2.4%·2.5%)에서 낮춘 것이다. 이는 정부가 하향 조정한 올해 성장률 목표치(2.4~2.5%)보다 낮은 수치로, 금융위기 때인 2009년(0.8%) 이후 최저치다.

OECD는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지난해 11월 2.8%, 올해 3월 2.6%, 5월 2.4%, 9월 2.1%로 10개월 새 세 번이나 하향조정했다.

OECD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에 따른 투자심리 약화와 불확실성 확대 여파가 우리 경제에 직격탄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OECD는 한국에 대해 “글로벌 교역 둔화 지속 및 중국 수입수요 감소를 반영해 성장전망을 하향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OECD는 내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의 경우 올해보다 0.2%P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OECD는 “최근의 확장적 거시경제정책 등이 내년 내수 증가로 이어져 올해보다 내년 성장세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G20(주요 20개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로는 각각 3.1%와 3.2%를 제시했다. 직전 전망보다 0.3%P, 0.4%P 내렸다.

OECD는 세계경제 하방 리스크 요인으로 무역갈등과 중국 경제 둔화, 노 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현실화, 금융 불안정성 등을 지목했다. 

다만, 일본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1%로 지난 5월 0.7%에서 0.3%P 올려잡았다. OECD는 “양호한 고용상황 등을 감안해 올해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전 세계적인 하방 흐름 속에서도 최근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세는 상대적으로 양호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올해 2분기 한국의 성장률 1.0%(전기 대비)는 OECD 국가 중 네 번째로 높았고, G20 국가 중에서는 다섯 번째로 높았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