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 대책' 후 강남권 청약자 7% 증가 
'9.13 대책' 후 강남권 청약자 7%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똘똘한 한 채' 수요 몰리며 청약자수·경쟁률 치솟아
서울 강남구 한 아파트 건설 공사 현장.(사진=현대건설)
서울 강남구 한 아파트 건설 공사 현장.(사진=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청약과 세금 규제가 주요 골자였던 9.13 부동산대책 이후 강남권 분양시장의 경쟁력은 더욱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9.13대책 이후 1년 동안 강남권(강남, 서초, 송파) 평균 경쟁률은 42.5대1로, 같은 기간동안 비강남권 19.1대 1, 서울 전체 23.9대 1 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9.13대책 전 1년동안 강남권 평균 경쟁률이 29.2대 1인 것보다 2배 가까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총 청약자수도 9.13대책 후 1년 동안 강남권은 7만2252명으로 9.13대책 1년 전보다 7%(6만7717→7만2252명) 상승했지만 비강남권의 경우 15%(14만6346→12만3881명)나 감소했다. 반면, 일반공급 물량은 줄었다. 강남권의 경우 9.13대책 이후 1년 동안 9.13대책 전 1년 보다 23%(3017→2332가구)가 줄었다. 같은 기준으로 비강남권도 20%(1만2571→1만21가구)가 줄었다.

이는 공급물량은 줄고, 전매제한 기간 증가 및 임대사업자등록자 대출규제, 양도세 등 규제가 더욱 강력해지면서, 미래가치가 높은 똘똘한 강남권 아파트로 수요가 몰린 탓이다.

앞으로 강남권 분양단지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하반기 강남권 분양단지는 총 7개 단지 1만 347가구가 예정돼 있다. 이 중 일반분양은 2220가구다. 하지만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될 예정인 10월 전에 분양하는 단지는 2개 단지 1178가구로, 일반분양은 250가구 뿐이다. 

이에 따라 11월 민분상 적용 전 강남권에서 분양 예정인 아파트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우선, 오는 27일에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712-3번지 일대에 위치한 개나리4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5층, 5개 동, 전용 52~168㎡ 총 499가구 규모로, 이 중 전용 84~125㎡ 138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삼성물산은 오는 2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아파트를 재건축해 공급하는 '래미안 라클래시'의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선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일원에 위치했고, 지하 3층~지상 35층, 7개동, 총 679가구로 이뤄진다. 이 중 전용면적 71~84㎡ 112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지하철 7호선 청담역이 인접했으며 언북초·언주중·영동고·진선여고·경기고 등이 근처에 있다. 코엑스몰,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이마트, 현대백화점 압구정점, 갤러리아 명품관, 청담동 명품거리 등 쇼핑·문화시설도 가깝다. 또 인근에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과 현대차그룹 신사옥인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 등 굵직한 개발 호재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