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지 않는 '강남불패'···강북과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 확대
흔들리지 않는 '강남불패'···강북과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강북 아파트 중이가격 추이. (사진= 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 강남과 강북의 아파트 중위가격 격차가 갈수록 벌어지고 있다. 이른바 '마용성'이라 불리우는 마포·용산·성동구의 경우 강북에서도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지만, 강북 아파트 중위가격은 강남처럼 오르지 못하고 있다.

18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강남과 강북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4억6300여만원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월 강북 아파트 중위가격은 5억1500만원으로 집계됐으며, 올해 8월에느 6억1600만원으로 나타나 1억원 상당 올랐다. 그러나 같은 기간동안 강남 아파트 중위가격은 9억5600만원에서 10억7900만원으로 1억2200만원 상승해 강북보다 더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강남·북 아파트 가격 격차를 좁히기 위해 "강북에 우선 투자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지만, 되레 아파트가격의 격차가 오히려 더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강남의 경우 일자리와 교통·교육·생활 인프라가 집중돼 있기 때문에 더욱 많은 사람들이 강남에 거주하기를 선호하기 때문이다. 부동산 시장에서는 강남불패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강남권의 아파트가격은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책에도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아울러 강남권역의 개발호재 또한 많이 예정돼 있다. 대표적인 사업으로는2호선 삼성역과 9호선 봉은사역의 지하공간을 철도통합역사 등 복합환승시설과 광역환승센터로 조성하는 사업인 '삼성동 영동대로 지하 통합개발 프로젝트'가 있다. 지상에는 대형 녹지공장으로 개발하는 등 사업비 규모만 1조3000억원에 달해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지하도시건설사업 중 가장 큰 규모다.

통합개발 완료 시 영동대로 일대는 서울 교통 허브로 입지를 더욱 굳건해질 예정이며, 인근 아파트 가격 또한 크게 상승할 것이란 기대감도 높아 강남과 강북의 가격 격차는 더욱 벌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의 규제가 강남권으로 집중되어 있지만 강남권 아파트에 대한 수요는 개발호재 등의 영향으로 줄지 않고 있다"며 "강북 교통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높여 강남과 강북의 가격 격차를 좁혀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