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경쟁 '과열' 높아지는 '가점'···실수요자 당첨 가능성 '뚝'
청약경쟁 '과열' 높아지는 '가점'···실수요자 당첨 가능성 '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한제 확대 발표 후 고점자 청약시장 진입 늘어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견본주택을 찾은 방문객들.(사진=대우건설)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견본주택을 찾은 방문객들.(사진=대우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확대 도입 발표 이후 인기지역 아파트 청약에 당첨되는 가점도 크게 높아지고 있다. 분양가상한제 후 강화될 전매제한을 피하기 위해 70점대 고점자들이 대거 청약시장으로 뛰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상 3040대 실수요자들은 인기지역 아파트 청약 당첨은 '하늘에 별따기'다.

17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이날 당첨자를 발표한 송파시그니처롯데캐슬의 당첨자 평균 가점은 61.5점이며, 당첨자 최고 가점은 79점으로, 전용면적 84㎡B형과 108㎡에서 나왔다.

전용 59㎡는 A·B·C형에서 모두 당첨 커트라인이 69점을 기록했다. 앞서 이들 주택형은 모두 세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 단지 59㎡는 송파구임에도 분양가가 5억원대 중반으로 저렴하다는 점이 매력을 끈 것으로 풀이된다. 전용 84㎡ 당첨 커트라인은 A·B·C형이 59점, D형이 58점, E형이 47점이었다.

같은 날 청약 당첨자를 발표한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와 '철산역 롯데캐슬&SK뷰'는 평균 당첨 가점이 각각 57.3점, 55.6점을 기록했다.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의 경우 전용 49㎡와 55㎡의 당첨 커트라인이 각각 47점과 49점으로 40점대를 기록했지만, 면적이 넓을수록 커트라인이 높아졌다. 59㎡는 A형과 B형의 커트라인이 각각 58점과 60점, 75㎡는 A형과 B형이 각각 65점과 61점을 기록했다. 이 단지 청약 최고점은 77점으로, 59㎡A형에서 나왔다. 

투기과열지구인 경기도 광명시의 '철산역 롯데캐슬&SK뷰'의 경우에도 전용 59㎡ A형과 B형의 당첨 커트라인이 각각 49점, 46점으로 40점대를 기록했지만, 전용 70㎡와 84㎡의 당첨 커트라인은 각각 65점과 67점으로 더 높았다. 이 단지 당첨 최고점(74점)도 59㎡A형에서 나왔다.

송도국제E5 더샵 센트럴파크 3차는 전용 80㎡의 당첨 최저점이 74점, 최고점이 79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주택형은 인천지역에서 1463대 1, 기타지역에서 2111.5대 1의 경쟁률을 보인 바 있다. 청약 평균 경쟁률이 206.1대 1을 기록한 이 단지는 송도신도시에서 오랜만에 분양된 데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예비타당성 통과로 투자수요가 대거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전반적으로 당첨 가점이 높아진 것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 전에 아파트를 마련하려는 수요가 몰린 영향으로 보인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신축 물량에 대한 공급 부족과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청약시장의 열기가 점차 뜨거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강화된 분양보증 심사 기준 적용으로 분양가가 낮아진 것도 청약 열풍의 원인으로 꼽힌다. HUG는 지난 6월 말부터 고분양가 심사 기준을 강화했고, 이에 따라 최근 분양되는 아파트들은 주변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분양가가 책정되고 있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청약경쟁률이 주택형에 따라 수십, 수백대 1까지 치솟는 등 청약시장에 실수요자들이 몰려드는 만큼 청약가점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한다.

실제로 지난달 분양한 동작구 사당3구역 '이수 푸르지오 더프레티움'은 1순위 해당 지역 평균 청약 경쟁률이 203대 1, 당첨자의 평균 가점 67점, 최고 79점까지 치솟기도 했다. 청약 점수는 부양가족수(최고 35점), 무주택 기간(최고 32점), 청약통장 가입기간(최고 17점)으로 84점이 만점이다.

최근의 청약 당첨 가점 추세로 볼 때 무주택 및 청약통장 가입 기간에서 만점을 받은 40대 중반 부부라도 자녀가 2명 이하라면 강남권 등 인기지역 아파트 당첨은 어려운 상황이다. 무주택기간이 15년으로 32점 만점이고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15년이 넘어 17점 만점이라고 해도 부양가족수가 3인이면 최대 점수가 69점에 불과하다.

업계 관계자는 "직주근접성이 높고, 교통망은 물론 생활 인프라가 잘 갖춰진 지역은 매번 사람이 몰리기 때문에 가점이 낮은 3040세대가 당첨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며 "청약을 더이상 미룰 수 없다고 생각하는 실수요자들은 인기 평형보다는 다른 평형을 선택하는 등 전략적으로 청약에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