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마녀의 날' 코스피, 기관 매수에 2050선 '턱밑'
'네 마녀의 날' 코스피, 기관 매수에 2050선 '턱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닥, 제약·바이오株 강세 속 1% 급등, 630선 탈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네 마녀의 날'(선물·옵션 동시만기일)인 11일 코스피가 기관의 뚜렷한 매수세에 2050선 목전 마감했다.

11일 코스피지수는 전장 대비 17.12p(0.84%) 오른 2049.20으로 6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했다. 전날보다 11.64p(0.57%) 상승한 2043.72에 출발한 지수는 장중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이날 기록한 지수는 종가 기준 지난 7월26일(2066.26) 이후 한 달 반 만에 최고치다.

매매주체별로는 기관이 금융투자업계와 연기금을 중심으로 6159억원어치 사들이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3348억원, 2846억원어치 순매도했다. 프로그램 매매에선 차익거래 매도, 비차익거래 매수 우위를 보이며 총 3642억8300만원 규모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대다수가 상승했다. 철강금속(3.81%)과 의약품(2.39%), 은행(2.29%), 운수창고(1.61%), 비금속광물(1.53%), 기계(1.50%), 화학(1.27%), 전기가스업(1.24%), 건설업(1.21%), 보험(1.20%), 유통업(1.12%), 증권(1.05%), 음식료업(1.02%), 금융업(0.89%) 등 대부분 업종이 상승 마감했다. 다만 의료정밀(-0.86%), 통신업(-0.18%) 등은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상승 우위 국면이었다. 대장주 삼성전자(0.32%)가 엿새 연속 올랐고, 현대차(0.78%), NAVER(1.99%), LG화학(0.62%), 셀트리온(2.42%), POSCO(6.07%), 신한지주(0.12%) 등도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SK하이닉스(-0.60%), 현대모비스(-0.60%)는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시장에서 상승 종목이 643곳, 하락 종목이 182곳이고, 변동 없는 종목은 67곳으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 대비 7.12p(1.14%) 오른 630.37로 나흘 만에 반등했다. 전일보다 2.56p(0.41%) 상승한 625.81에 출발한 지수는 외국인의 뚜렷한 매수세에 장중 우상향 흐름을 이어갔다.

셀트리온의 허쥬마 캐나다 시판 허가 획득과 헬릭스미스의 'CM202' 임상종료 등 소식에 제약·바이오 업종이 강세를 띠면서 코스닥 지수 반등으로 이어졌다.

셀트리온헬스케어(5.29%)를 위시한 헬릭스미스(5.03%), CJ ENM(0.74%), 케이엠더블유(3.95%), 메디톡스(4.46%), 휴젤(4.08%), 스튜디오드래곤(2.18%), 에이치엘비(2.57%) 등 시총 상위주들이 일제히 상승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 대비 2.30원 내린 1191.00원에 마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