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IT인력 4년 새 3.9% 증가···비대면 거래 확대 영향
금융권, IT인력 4년 새 3.9% 증가···비대면 거래 확대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임직원 수는 5.3% 감소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카카오뱅크 전산센터 (사진=한국카카오은행)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카카오뱅크 전산센터 (사진=한국카카오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권에··· 모바일 뱅킹 등 비대면 금융거래가 증가하면서 전산 업무 담당 임직원 수도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의장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10일 발간한 '2018년도 금융정보화 추진 현황'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말 19개 국내은행, 83개 금융투자업자, 41개 보험회사, 8개 신용카드사 등 151개 국내 금융기관의 정보기술(IT)인혁은 총 9513명으로 4년 새 3.9% 늘었다.

금융회사 전체 임직원 수가 지난 2014년 24만명에서 지난해 22만7000명으로 4년새 5.3%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금융권 전산 인력 중 외주인력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 56.8%에서 지난해 58.8%로 늘었다. 외주인력 비중은 은행권이 52.3%로 가장 낮았지만 카드업은 68.5%로 가장 높았다.

전산 부문이 금융권 전체 예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8.8%였다. 전산 예산 중 정보보호 예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9.9%로 금융당국의 권고 기준(7% 이상)을 준수했다.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는 한국은행과 금융사들이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전자금융거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구성한 협의체로 매년 금융정보화 추진 현황 보고서를 발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