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0% '역대 최저'···사실상 '마이너스'
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0% '역대 최저'···사실상 '마이너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축·수산물 가격 하락, 석유류 가격 안정 영향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8월 소비자물가지수가 농·축·수산물 가격 하락과 석유류 가격 안정세 영향으로 전년 대비 성장을 멈췄다. 이는 1965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8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1(2015=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0%의 상승률을 보였다.

경제기획원 조사통계국은 1965년부터 전도시 소비자물가지수를 작성했으며, 전년 대비 상승률은 1966년부터 집계됐다. 소수점 세자릿수까지 따지면 지난해 동월보다 0.038% 하락해 사실상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공식적인 물가상승률은 소수점 둘째 자리에서 반올림한다(0.04%)"면서도 "지수상으로는 마이너스가 성립한다"고 설명했다.

전년 동기 대비 물가 상승률은 1월 0.8%를 기록한 이후 연속해 1%를 밑돌다가 이번에 0.0%로 주저앉았다. 물가상승률이 이같이 연속 0%대를 기록한 것은 2015년 2∼11월(10개월) 이후 최장 기록이다.

통계청은 농·축·수산물 가격 하락과 석유류 가격 안정세가 0.0%대 물가 상승률을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농산물 물가는 기상여건이 양호하면서 1년 전보다 11.4% 낮아졌고, 전체 물가를 0.53%포인트 끌어내렸다. 국제유가 하락과 유류세 한시 인하 등의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도 6.6% 하락했다. 이는 전체 물가를 0.30%포인트 끌어내렸다.

소비자가물가 0%대가 이어지면서 급기야 마이너스를 사상 처음으로 기록했다. 사진은 구리농수산물시장. (사진=서울파이낸스)
소비자가물가 0%대가 이어지면서 급기야 마이너스를 사상 처음으로 기록했다. 사진은 구리농수산물시장. (사진=서울파이낸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