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그룹, 리조트·호텔 부문에 조영환·김대중 대표이사 선임
HDC그룹, 리조트·호텔 부문에 조영환·김대중 대표이사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영환 HDC리조트 신임 대표이사(왼쪽)와 김대중 호텔HDC 신임 대표이사. (사진= HDC현대산업개발)
조영환 HDC리조트 신임 대표이사(왼쪽)와 김대중 호텔HDC 신임 대표이사. (사진= HDC현대산업개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HDC그룹은 HDC리조트(전 한솔개발) 대표이사로 조영환 호텔HDC 대표이사를 선임하고, 호텔 HDC대표이사에는 김대중 HDC현대산업개발 상무를 선임했다고 27일 밝혔다.

HDC그룹은 앞서 오크밸리 운영사인 한솔개발 주식회사의 유상증자 대금 580억원을 납입함으로써 경영권 인수 절차를 완료하고 HDC리조트 주식회사로 사명을 변경했다.

조영환 HDC리조트 신임 대표이사는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산업개발과 호텔아이파크(현 호텔HDC)를 거치며 강원도 정선의 웰니스 리조트 '파크로쉬'의 개발을 주도한 바 있다. 지난해부터는 호텔HDC 대표이사로서 파크로쉬와 파크 하얏트 서울, 파크 하얏트 부산과 아이파크 콘도미니엄을 운영하며 HDC그룹의 호텔·리조트 사업을 이끌었다.

김대중 호텔HDC 신임 대표이사는 건국대 행정학과를 졸업했으며 현대산업개발에서 도시재생 영업과 경영분석 업무 등을 담당했으며, 현대산업개발 내 경영분석 팀장과 도시재생2 팀장을 역임한 바 있다.

HDC그룹은 "호텔과 리조트의 개발·운영에 현대산업개발 경영관리 및 사업 분석 노하우를 접목해 보다 안정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