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창원지점, 증권·은행 복합점포 개점
하나금융투자 창원지점, 증권·은행 복합점포 개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나금융투자)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왼쪽부터), 박재목 KEB하나은행 부산경남본부장, 배국환 하나금융투자 창원지점장, 김수태 KEB하나은행 창원지점 허브장, 손님2분, 조일환 하나금융투자 남부본부장, 하승호 하나금융투자WM총괄본부장이 오픈식 기념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사진=하나금융투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지난 26일 창원지점을 KEB하나은행 창원지점이 위치하고 있는 창원 성산구 상남동으로 이전해 증권-은행 복합점포로 새출발하는 오픈식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오픈식에는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과 하승호 WM그룹총괄본부장을 비롯한 하나금융투자 임직원 및 박재목 KEB하나은행 부산경남본부장, 김수태 KEB하나은행 창원지점 허브장 등 KEB하나은행 임직원들과 주요 손님 등 총 30명이 참석했다.

복합점포로 재탄생한 창원지점은 증권과 은행의 최적의 원스톱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창원지점은 복합점포전략으로 기업대출 등 은행이 제공하던 각종 서비스를 IPO 및 기업자금 조달과 같은 증권 분야의 서비스로 확대할 예정이다. 협업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손님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다양한 콜라보 모델들을 선보여 지역 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창원지점이 손님들이 다시 찾고 싶은 영업점, 회사를 대표하는 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콜라보를 통해 시너지를 모색하고 그 속에서 다양한 기회를 포착해 손님의 금융욕구를 충족시키기는 경남지역 최고의 점포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국환 하나금융투자 창원지점장은 "개인손님을 넘어 기업들에게도 원스톱으로 자산관리가 가능한 토탈 금융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경남권 핵심 점포로 거듭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하나금융투자 창원지점은 이전 오픈을 기념해 특판 금리 3% 우대상품을 3개월 동안 판매한다. 향후 부동산, 세무, 글로벌 투자전략을 주제로 하는 '손님대상 자산관리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