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호주법인 세워 글로벌 파이프라인 확보
유한양행, 호주법인 세워 글로벌 파이프라인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 이노베이션 활성화 전초기지 활용···의약품 시장도 꾸준히 성장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양행이 호주에 법인을 세워 현지 시장에 진출한다. 7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유한양행은 글로벌 임상·파이프라인 확충을 위해 올해 6월 호주 법인(YUHAN ANZ)을 설립했다. 투자 규모는 20억원이다.

유한양행은 지난해에도 미국 샌디에이고와 보스턴 법인을 세워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의지를 드러냈다. 호주 법인 역시 개방형 혁신 활성화를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될 전망이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KOTRA)에 따르면 호주 의약품 시장은 유로모니터 집계 매출액 기준 2017년 119억호주달러에서 2022년 148억호주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다. 코트라는 호주 의약품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는 가운데 고령 인구 증가에 따른 만성질환 의약품 수요가 지속해서 확대될 것으로 예측한다.

더욱이 호주는 임상시험 관련 규제 완화에 힘입어 우수한 임상시험 수행지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에 따르면 호주는 최대 43.5%의 임상시험 연구개발(R&D) 비용 세금 우대, 선진 의료연구 인프라 구축을 지원한다. 지난해 호주 내 다국가 임상시험은 2017년 대비 16.8%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