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호주 위하이연구소와 신약 개발 MOU
유한양행, 호주 위하이연구소와 신약 개발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면역·염증·노화 기초연구 수행···"관심 분야 겹쳐 시너지 낼 것"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양행은 호주의 위하이(WEHI·Walter and Eliza Hall Institute of Medical Research) 연구소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위하이 연구소는 104년간 이어온 세계적 비영리연구기관으로 암, 면역, 염증, 노화 분야에서 기초연구를 해오고 있다. 

협약에 따라 유한양행과 위하이 연구소는 초기 신약 개발 과제에 대해 공동으로 연구하고 연구자들의 상호 교류 프로그램을 열 예정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유한양행이 비영리 해외연구소와 하는 첫 해외 공동연구로 혁신신약(First-in-class) 개발 기회에 한 걸음 더 다가설 것"이라며 "관심 연구 분야가 겹쳐 좋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