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한 번에 3층 쌓는 건설 신기술 개발
포스코, 한 번에 3층 쌓는 건설 신기술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포스코
사진=포스코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포스코가 한 번에 건물을 3층씩 쌓아 올릴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했다. 

포스코는 고객사와 함께 개발한 '포스코-박스(P-Box) 기둥과 철근콘크리트 보 접합공법'이 국토교통부 건설 신기술로 지정됐다고 7일 밝혔다.

해당 기술은 포스코가 포스코건설, 한라, 한양, 호반 및 설계·엔지니어링 회사인 피컴스와 공동으로 개발했다. 콘크리트를 채워 넣은 P-Box 강관 기둥에 가로 방향의 철근콘크리트 보를 접합한 공법이다.

한 층씩 쌓아올리는 기존 철근콘크리트 방식과 달리 P-Box 강관은 하나의 높이가 15m로 한 번에 3층씩 쌓아 올려 공사기간이 대폭 단축된다. 기존 공법보다 10~15% 공사비를 절감할 수 있으며, 탄소배출량도 1.5% 이상 줄일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P-Box에 적용된 HSA600은 인장강도 600MPa(메가파스칼)을 보증하는 건축용 열연강재로, 굽힘과 용접 시 변형 발생을 최소화한 포스코의 월드톱프리미엄(WTP) 제품이다. 

김진원 포스코 철강솔루션연구소 책임연구원은 "기술 연구에 착수한지 1년 만에 HSA600 소재 양산화에 성공했고, 3년에 걸쳐 P-Box 접합 공법을 개발해 건설산업에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건설신기술로 지정된 P-Box 접합공법은 향후 8년간 보호기간이 부여된다. 국토교통부가 발주처에 신기술을 우선 적용할 수 있도록 권고하며, 건설공사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 시 이 기술을 활용하면 가점을 받을 수 있다. 이미 서울 장충동 호텔신라 부설주차장과 서울 문정동 도시개발 사업지구 업무시설, 경기 하남 신축 아파트 등 11곳 이상에 적용됐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신기술이 시장에서 더 활발히 적용될 수 있도록 고객맞춤형 제품과 이용기술 지원을 이어나가 회사 비전인 '비즈니스 위드 포스코'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