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네이버페이 분사···미래에셋과 '네이버 파이낸셜' 설립
네이버, 네이버페이 분사···미래에셋과 '네이버 파이낸셜'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신임 대표. (사진=네이버)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신임 대표. (사진=네이버)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네이버는 금융 사업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속도를 높이기 위해 네이버페이 CIC(사내독립기업)를 물적 분할 형태로 분사, '네이버파이낸셜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한다고 24일 공시했다.

신규 법인은 새로운 금융 사업의 전문성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략적 파트너인 미래에셋으로부터 5000억원 이상을 투자 받을 예정이다. 이를 통해 두 회사는 핵심 역량을 융합해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의 변화를 시작한 테크핀(TechFin) 시장에서 본격적인 흐름을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신규 법인의 대표이사는 그 동안 네이버에서 기술, 서비스, 비즈니스 영역 등을 총괄해온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가 겸직한다.

네이버 측은 "최 신임 대표이사는 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IT 기술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기술과 금융 서비스 융합의 시너지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규 법인은 임시 주총의 승인 절차를 거쳐 11월 1일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최인혁 신임 대표는 삼성SDS를 거쳐 2000년 네이버에 합류했으며 그 동안 네이버에서 서비스본부장, 서비스기술담당이사(CTO), 서비스관리센터장, 서비스정책센터장, 비즈니스 총괄 등을 맡으며 네이버 서비스 제반 영역뿐 아니라 비즈니스 영역까지 다양한 부분을 총괄해왔다. 현재는 네이버 COO(최고운영책임자) 외에도 기술성장전략위원회 리더, 해피빈 재단 대표를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