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홀몸어르신 살피미' 발대식 개최···"일자리 창출·고독사 예방"
LH, '홀몸어르신 살피미' 발대식 개최···"일자리 창출·고독사 예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1일 경기도 분당구 소재 LH 경기지역본부에서 '2019년 LH 홀몸어르신 살피미'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첫 출범한 LH 홀몸어르신 살피미는 고용 취약계층인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연계해 매입임대주택에 거주하는 홀몸 어르신들의 고독사 예방과 사회적 소외감 해소를 위해 다양한 살핌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번 발대식에는 LH 관계자 및 살피미를 비롯해 장애인고용공단,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LH 홀몸어르신 살피미의 발대식과 업무 수행을 위한 직무교육도 함께 진행됐다.

또한 올해 LH는 지난해보다 27명 증원된 64명의 장년장애인을 채용했으며, 살피미들의 직무를 다양화하고 수혜 대상을 7개 본부에서 12개 본부로 확대하는 등 제도를 정비·확대했다.

이번에 채용된 살피미들은 올해 12월까지 약 7개월 간 LH 매입임대주택에 거주하는 홀몸어르신께 방문해 말벗서비스 제공, 생활민원 접수, 실태조사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백경훈 LH 주거복지본부장은 "홀몸어르신 살피미 사업은 입주민서비스 제공과 일자리 창출을 연계한 성공적인 사업모델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다양한 형태의 주거복지 서비스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