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3분기 중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재추진
금융위, 3분기 중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재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가 오는 3분기 중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재추진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6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의 입법 취지와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기조가 퇴색되지 않도록 가급적 3분기 중 예비인가를 신청받아 4분기 이내에 결정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예비인가 신청 절차는 최종 불허돼 아쉽게 종료됐지만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게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세번째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재추진 절차에서 기존 예비인가 참가자인 키움뱅크와 토스뱅크에 대한 인센티브는 없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두 곳은 심사과정을 통해 불승인된 사유에 대해 많이 인지했을 것이고, 다음번 신청에 보완해 다시 신청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가급적 늦지 않게, 그러나 새로운 신청자가 있다면 그들에 대해서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충분히 부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창호 금융위 금융산업국장도 "이번 인터넷은행 인가신청 심사 과정에 참여하지는 않았지만 관심을 보인 기업·금융회사들이 많았다"며 "그런 점에서 3분기 인가신청 절차를 하면 새로운 논의와 컨소시엄이 나타나는 성과가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금융위원회는 세번째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를 신청한 키움뱅크와 토스뱅크에 대해 예비인가를 불허했다.

이는 외부평가위원회의 평가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측면에서, 토스뱅크는 지배주주 적합성과 자금조달 측면에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토스뱅크의 경우 해외 벤처캐피탈리스트의 주주참여가 문제가 된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으나 금융위는 "자본조달능력을 확보하는 능력자체가 중요할 뿐 국내자본인지 해외자본인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키움뱅크에 대해서도 기존 금융회사라는 부분이 감점요인이 됐냐는 질문이 나오자 금감원은 "전체적으로 지분 약 26%가 ICT 기업이었기 때문에 그 부분 관련해서는 특별하게 감점요인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