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토스뱅크 모두 탈락···최종구 "예상치 못한 결과에 당혹"
키움·토스뱅크 모두 탈락···최종구 "예상치 못한 결과에 당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가위 "키움 '혁신성'·토스 '자본력' 미흡"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모두 인터넷전문은행 심사에서 탈락했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임시회의를 열고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제출한 예비인가 신청을 모두 불허했다.

이 같은 결과는 외부평가위원회의 평가의견에 따른 것이다. 외부평가위원회는 지난 24일부터 합숙심사를 벌여 2개 신청자의 사업계획에 대해 모두 부적합하다고 판단했다.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 실현가능성 측면에서, 토스뱅크는 지배주주 적합성(출자능력 등),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각각 미흡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케이뱅크와 카카오벵크가 고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같은 취약점을 지닌 인터넷전문은행을 추가로 허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은 외부평가위원회의 평가의견을 고려해 예비인가를 불허하는 내용의 심사결과를 금융위원회에 제출했고, 금융위도 이를 받아들였다.

이번 결과는 당초 예상됐던 결과와 전혀 달랐다. 금융업권에서는 최소 한 곳에는 인가를 내 줄 것으로 전망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이날 브리피에서 "평가결과를 오전에 들었다"며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상당히 당혹스러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올해 3분기 중 예비인가 신청공고를 다시 낼 예정이며, 4분기 중에 예비인가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키움뱅크와 토스뱅크는 문제점으로 지적된 부분을 보완해 재도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당국은 이를 고려해 양사의 사업보고서 내용을 이날 공개하지 않았다. 구체적인 평점 결과도 비공개로 했다.

한편 예비인가를 신청했던 비바리퍼블리카 측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비록 새로운 은행 설립의 꿈은 이루지 못하게 됐지만 모바일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해 온 토스의 저력을 바탕으로 흔들림 없이 금융혁신의 꿈을 계속 이뤄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