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노후 임대아파트 주민시설 위해 '공간닥터' 투입
SH공사, 노후 임대아파트 주민시설 위해 '공간닥터'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간닥터 개요 및 시범단지 현황. (자료=SH공사)
공간닥터 개요 및 시범단지 현황. (자료=SH공사)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20년 이상 된 낡은 공공임대아파트 단지 내 커뮤니티 공간을 주민 맞춤형 공간으로 바꾸기 위해 민간 건축전문가들이 투입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21개 노후 임대아파트 단지의 유휴공간 활용을 위한 '공간닥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SH공사는 건축·도시·조경 분야 전문가 26명을 '공간닥터'로 임명해 주민에게 필요한 복지시설을 발굴하거나 공간 개선방안을 마련한다. 오는 27일 공간닥터 위촉식을 시작으로 4개월간 프로젝트를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진단 대상 아파트는 지은 지 20년 이상 되고 500가구 이상인 영구임대단지다. SH공사는 공간닥터의 제안을 적극 받아들여 노후 임대단지 공간 개선 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민간 전문가의 참신한 공간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게 목표"라며 "성과가 좋을 경우 다른 공공임대단지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