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리츠1호 청년주택 849세대 3월 입주 개시
서울리츠1호 청년주택 849세대 3월 입주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리츠 1호 청년주택 은평뉴타운 은뜨락 전경.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처음 리츠방식으로 재원을 마련해 건설한 서울리츠 1호 청년주택 '은평뉴타운 은뜨락' 350세대와 '신정3지구 이든채' 499세대 등 총 849세대가 오는 3월부터 입주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서울리츠1호는 주택도시기금과 SH공사가 2015년 청년층에게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서 출자해 만들었다. SH공사 소유 부지를 30년 동안 장기임차해 청년주택을 건설 및 공급하기 때문에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20·30세대가 더욱 안정적이고 저렴하게 거주할 수 있는 환경이 제공된다.

'은평 뉴타운 은뜨락'은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과 가깝고 학교 및 대형마트와 가까우며 전용 39~44㎡로 조성돼 보증금 3633만~4896만원, 임대료는 29~40만원 수준으로 책정됐다.

'신정3지구 이든채'는 전용 26~44㎡ 규모로 3197만~5406만원의 보증금과 20~38만원의 임대료로 주변 시세 대비 60~70% 수준이다. 단지 내 양천구에서 운영예정인 청년창업공간이 있고 예비창업자들 간 네트워크 구축의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리츠 1호는 이외에도 은평뉴타운 준주거지역에 이룸채(630세대)를 올해 오는 8월에 입주할 예정이며 강일2지구 내 푸르내(119세대)를 3월 중 청년 층에게 공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