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한 금감원 종합검사, 첫 타깃 'KB금융·한화생명'···이유 있나?
부활한 금감원 종합검사, 첫 타깃 'KB금융·한화생명'···이유 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엔 '신한금융' 낙점 ···'채용비리' 논란 공통점
"삼성생명, 보복검사 논란 부담 후순위 배치" 관측
금감원은 개인사업자대출 급증 상호금융조합 경영진 면담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감독원(금감원)이 KB금융과 한화생명을 종합검사하기로 했다.

13일 금융당국 및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올해 부활시킨 종합검사 대상으로 은행권에서는 KB금융과 국민은행, 보험업계에서는 한화생명을 각각 선정했다.

앞서 금감원은 금융회사의 금융소비자 보호 수준과 재무건전성, 시장 영향력 등 4개 항목을 100점 만점으로 평가한 뒤 결과가 미흡한 회사를 종합검사 대상으로 선정하기로 했다.

은행권에선 국민은행과 함께 신한금융과 신한은행이 하반기 종합검사 대상으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은행은 최근 금감원으로부터 세부적인 검사를 받지 않은 데다 '채용 비리'에 연루된 은행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당초 보험업계에선 즉시연금 지급 문제를 두고 금감원과 갈등 관계였던 삼성생명이 첫번째 종합검사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보복검사 논란 소지가 있어 후순위로 배치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한화생명에 대해서는 보험금 미지급과 불완전판매 등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은 종합검사에 필요한 사전자료를 검토한 이후 이르면 다음 달부터 현장 검사를 진행하고 다른 회사로도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