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가계부채 건전성 급속 악화 우려"…'깡통전세' 경고
최종구 "가계부채 건전성 급속 악화 우려"…'깡통전세' 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들에게 "철저한 대출 관리목표 달성" 당부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5일 '가계부채관리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5일 '가계부채관리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올해 가계부채의 건전성이 급격히 악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가계부채 리스크 요인으로는 가계부채 절대 규모와 금리 상승, 전세·개인사업자 대출을 지목했다. 특히 전세가 하락으로 집주인이 보증금을 반환하지 못하는 이른바 '깡통전세' 발생 가능성을 우려했다.

최 위원장은 시중은행들에게 "가계대출 관리 노력이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금융회사의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대출 관리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25일 열린 '가계부채관리점검회의'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150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가 금융시스템과 경제 전반에 부담을 주고 있다"며 "예기치 못한 시장변화로 가계부채의 건전성이 급격히 취약해질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가계부채 절대 규모와 시장 그미 상승에 따른 상환 부담 증가, 전세대출, 개인사업자 대출에 모두 긴장감을 갖고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지난해 크게 증가한 전세대출을 예로 들며 전세가 하락 등으로 인한 역전세난이 발생할 경우 전세대출이 부실화하고 세입자가 보증금을 받지 못하는 등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최 위원장은 "금리 상승과 함께 내수 경기가 둔화할 경우 한계·취약차주의 원리금 상환 부담이 커질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에 대한 지원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금융회사별로 가계대출 증가율 관리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초과하는 금융회사는 경영진 면담과 현장점검, 양해각서(MOU) 체결 등을 통해 집중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시장금리 상승으로 인한 위험은 커버드본드 발행 활성화, 상환능력 심사 체계 정교화, 월 상환액 고정 주택담보대출 상품 출시 등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금융위와 금감원, 금융협회, 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 등 5대 시중은행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