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첨단 안전관리시스템 '하이오스(HIoS)' 구축
현대건설, 첨단 안전관리시스템 '하이오스(HIoS)'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 안전관리시스템 로그인 화면. (사진= 현대건설)
IoT 안전관리시스템 로그인 화면.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은 자체 통합 플랫폼으로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현장안전관리시스템인 '하이오스(HIoS: Hyundai IoT Safety System)'를 구축하고 실제 건설 현장에 적용한다고 10일 밝혔다.

하이오스는 각종 센서를 통해 축적된 정보를 '저전력 블루투스(BLE) 통신'을 이용해 스캐너로 전송하고 스캐너는 수집된 정보를 이용해 LTE·5G·Wi-Fi 등의 통신방식을 이용해 통합 플랫폼에 전송한다.

플랫폼 내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하이오스는 위험여부를 판단해 현장의 직원들에게 경보 및 알람을 울려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한다. 이를 통해 예방적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체계적인 안전점검이 이루어지도록 한다.

하이오스는 건설업계에서 처음으로 사용되는 자체 통합플랫폼 형태로 이후 개발되는 단위 기술을 플랫폼과 연동해 안전관리 기능을 확대할 수 있고 각 현장 요건사항에 맞춰 최적화해 효율적인 운용이 가능하다.

주요 시스템으로 △근로자 위치확인 △장비협착방지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가스농도감지 △풍속감지 △흙막이 가시설 붕괴방지 등 6종 기술이 내재돼 있다.

근로자 위치확인 기술은 근로자 안전모에 장착된 BLE태그 인식을 통해 위험상황 발생시 근로자의 위치를 즉시 확인할 수 있고 특정 위험구간에 대한 접근 통제가 가능,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또 중장비 근처 일정거리 이내 근로자가 접근 시 알람을 주는 장비협착방지 기술과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기술은 타워크레인 회전 시 부주의 및 사각지대로 인해 충돌할 수 있는 위험을 운전자에게 알려주고 전용 모니터로 크레인의 상태를 확인해 준다.

이외에도 가스농도, 풍속, 흙막이 계측 센서의 데이터를 실시간 모니터링 하고 기준수치 이상 발생 시 위험정보를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제공하는 감지기술 등이 적용된다.

하이오스는 현재 테헤란로 237개발사업 현장에 적용중이며, 터널 및 건축현장에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0년부터는 전 신규현장에 의무적으로 도입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1단계 고도화(2019년), 2단계 지능화(2020년)를 통해 IoT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관리 기술을 발굴해 고도화할 예정"이라며 "통합 플랫폼에 축적된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활용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현장경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