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상반기 대부업 대출잔액 17.4조…전년比 1조↑·연체율 7%
작년 상반기 대부업 대출잔액 17.4조…전년比 1조↑·연체율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 발표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올해 상반기 대부업자의 대출잔액이 1조원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체율도 꾸준히 늘어 7%에 달했고 채권추심업체는 1000개를 넘어섰다.

3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행정안전부와 함께 실시한 전국 등록 대부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2018년 6월말 기준으로 전체 등록대부업자 수는 8168개로 6개월 전인 2017년 12월말보다 84개, 1.0%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3월 P2P 연계대부업자의 신규 등록이 이어지면서 주로 법인 대부업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개인 대부업자는 44개 감소한 반면, 법인 대부업자는 128개 늘었다.

특히, 법인 가운데서도 대형사 증가가 많아 자산 100억원 이상의 법인의 111개, 100억원 미만은 17개가 늘었다. 등록기관별로는 금융위 등록 대부업자가 196개 늘어난 반면 지자체 등록 대부업자는 112개 감소했다.

차주별 신용등급은 저신용자(7~10등급)와 중신용자(4~6등급) 비중이 각각 74.3%, 25.7%로 집계됐다. 평균 대출금리는 20.6%로 작년말 21.9%보다 1.3%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 2월 최고금리가 27.9%에서 24%로 인하된 영향으로 해석된다.

대출유형을 보면 신용대출이 12조7334억원으로 73%를 차지했다. 담보대출은 4조7136억원으로 전체 대출 중 27%를 기록했다. 담보대출비중은 지난 2015년 말 15.2%에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연체율은 7%로 반년새 1.2%포인트 상승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대부업자는 비용처리 등을 위해 연체채권을 통상 연말에 적극 매각해 상반기 연체율이 하반기보다 높은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에 등록된 채권매입추심업자는 반년새 76개 증가해 1070개를 기록했으며 매입채권 잔액은 3조6826억원으로 집계됐다.

박주영 금융위 과장은 "수익성 악화를 우려한 중소형 대부업자가 감소하고, 대형 대부업자는 증가하는 등 대부시장이 전문 대형업체 중심으로 재편 중"이라며 "다만 영세 채권매입추심업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어, 채권매입추심업자에 따른 불법채권추심 등 피해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