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편의점 세븐일레븐·이마트24 조사
공정위, 편의점 세븐일레븐·이마트24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관련 가맹점부 부담 본사가 져라"
롯데·신세계, 유통 대기업 사업자 지목 조사 의혹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17일 오후 편의점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본사에 인력을 파견하고 조사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가맹점주의 부담 완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올해 하반기 프랜차이즈 등 200개 가맹 본부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조사를 벌인다고 예고를 했었다.

첫 대상은 편의점이었다. 향후 CU나 GS리테일 등 다른 편의점 업체로도 조사가 확대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공정위의 이번 조사는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8530원)에 따른 조치로 보인다.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점주들의 부담을 편의점 본사가 나눠야 한다는 의도로 해석된다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유통업계 역시 이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정부가 대책 없이 최저임금부터 인상하고 이에 따른 책임을 기업에 전가하고 있는 모양새이기 때문이다. 앞서 편의점 본사들은 지난해 김 위원장과 상생간담회를 열고 최저임금 인상 부담 완화를 위해 수수료인하 및 지원금 방안 마련을 내놓았다.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에 대해서는 추가 방안을 마련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업계는 또 가맹본부 등 프랜차이즈업계 실태조사를 운운하며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를 가장 먼저 조사에 나섰다는 것도 주목하고 있다. 편의점 업계 가맹점수가 가장 많은 CU나 GS25가 아닌, 롯데와 신세계 등 대기업 유통사업자를 지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

한편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서울 성북구 보문동 사무실에서 최저임금 인상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수수료인하 등을 본사에 요구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