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가계대출 예대율 가중치 상향…은행업 감독규정 개정
금융위, 가계대출 예대율 가중치 상향…은행업 감독규정 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사진=서울파이낸스DB)
금융위원회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는 11일 '제13차 정례회의'에서 2020년부터 은행 예대율 산정시 가계대출에 불이익을 주고 기업대출은 유리해지도록 '은행업감독규정'을 개정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은행이 예대율을 산정할 때 가계대출은 가중치가 15% 상향되고 기업대출은 15% 하향된다.

은행은 예대율을 100% 미만으로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가중치가 올라가면 대출 증가 규모가 축소될 수밖에 없다.

은행의 양도성예금증서(CD) 발행을 늘리기 위해 예대율 산정시 원화 시장성 CD 잔액은 예수금의 최대 1%까지 인정해주기로 했다.

CD금리는 지표금리로 종종 쓰이는데 최근에는 시장성 CD발행량이 저조해 이를 장려하기 위해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금융위는 또 은행이 워크아웃 기엄에 새로운 대출을 하면 기존 대출보다 건정성을 상향 분류할 수 있도록 예외를 인정해 주기로 했다.

이외 은행·보험·여전·상호금융·저축은행업 감독규정을 개정해 주택담보대출 규제 관련 미비사항을 보완했다.

외국인은 주민등록표 이외 공적서류로 확인된 배우자와 직계존속, 직계비속 등을 세대원으로 보도록 명확하게 했고, 재약정 외 조건변경 등 채무 재조정은 총부채상환비율(DTI) 적용대상에서 제외할 수 있도록 했다.

'처분조건부 주택담보대출'은 '기존주택 처분 후 상환'으로 의미를 명확하게 규정했다.

이번 개정 규정은 오는 12일부터 즉시 시행된다. 은행권 예대율 가중치 조정은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