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건설, 경기 광주종합운동장 공사 'PC공법'으로 전환
대보건설, 경기 광주종합운동장 공사 'PC공법'으로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종합운동장 조감도. (사진=대보건설)
광주종합운동장 조감도. (사진=대보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소다 기자] 대보건설은 수행중인 경기도 광주종합운동장 공사의 시공 품질 향상을 위해 시공법을 PC공법으로 전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앞서 광주시가 '2026~2027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개최 경쟁에 나서면서 더 나은 품질의 경기장으로 완성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콘크리트 건축 자재를 공장에서 생산해 현장에서 조립하는 PC(Precast Concrete)공법으로 전환함에 따라 시공 품질을 균일하게 하고, 시공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대보건설은 지난해 광주종합운동장 공사를 수주해 7월 착공했다.

오는 2026년 2월 완공되면 광주시는 광주종합운동장을 스포츠 행사 뿐 아니라 대규모 문화 행사를 개최할 수 있는 다목적 시설로 활용할 예정이다. 대지면적 16만2696㎡에 지상 1층~3층, 연면적 3만339㎡규모로 조성되는 이 곳에는 1만1132석 규모의 육상경기장, 축구장, 야구장, 볼링센터, 광장 등이 들어선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